일찍 떠난 Tulum 여행

오랜만에 이야기를 씁니다. 그냥 모든게 시들해져서 하루하루 회사,집만 왔다갔다 하다가 또 오랜동안 저의 즐거움인 블로그도 방치하고 살았네요. 그래도 내 이야기를 읽어주고 방문해 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다소 놀랍고 또 새로운 이야기를 하는 원동력이 되는것 같습니다.

좋은 딜이 있어서 후다닥 짐을싸고 짧은 휴가를 만끽하고 왔어요. 아직도 에메랄드 바다가 보이고 파란 하늘이 눈에 선합니다. 4월30일 일요일 새벽에 출발해서 5월 1~3일 3일 days off하고 3일 6시경 뉴욕에 도착. 4일 부터 다시 업무복귀하는 3박4일 여행. 일단 우리가 선택한 곳은 Tulum 의 Dreams 리조트 였어요. Dreams 호텔은 다소 오래된 호텔이었어요. 방은 생각보다 넓어서 편했고, Pool 이 별로 마음에 들지않아서 바닷가에 주고 시간을 보냈고 비치는 중간정도 였어요. white sand가 깊이 이어지는 최상급은 아니었지만 괜찮은 정도랄까? 그저그런 비치였어요.

아래 사진은 일출시간에 찍은 호텔 정경입니다.

Unknown-14

Unknown-13

Unknown-4

Bathroom 사진입니다. 넓어서 괜찮았어요.

도착하자 먹은 ice latte, eclair, cheese cake. 커피맛은 아주 좋았습니다.

Unknown-1

제가 가장 좋아했던 스팟. Coco cafe 입니다.

Unknown

호텔앞 비치 정경입니다. 저 파란 하늘과 바다가 아직도 눈에 아른거립니다.

Unknown-10

호텔앞비치는 그저그랬지만 호텔에서 30분 정도 결으면 아무도 없는 우리만의 프라이빗한 비치를 발견해서 마치 cast away에서 본듯한 Tulum national park에서 놀았어요.

Unknown-17

음식은 좀 실망스러웠어요.

Unknown-5

Fried Empanadas.

Unknown-9

멕시칸 레스토랑인데 고기를 야채와 뜨거운 돌 그릊에 구워 줍니다.

Unknown-6

Cafe Latte는 아주 좋았어요.

Unknown-12

Ceviche 가 다양하진 못해서 다소 실망.

Unknown-11

돌아오는 캔쿤 공항 “WP”에서 먹은 바로 구운 피자는 정말 맛있었어요.

Unknown-8

Unknown-7.jpeg

전체적으로 별 4개정도 될까? 별5개하고 해서 갔지만.  하여튼 주어진 상황에서 재미있게 보내고 왔어요.

이제는 일상으로 돌아와 열심이 일하고 있어요. 시간이 허락 안된다면 3박4일도 괜찮은 여행이 될 수 있더라구요.

즐거운 여름 보내세요.

Jersey mom

All right reserved.

 

Advertisements

Brunch at east village / 브런치

이번 프레지던스 위크 일요일은 봄날씨의 따사로움이 있었어요. 그리고 대학간 딸도 집에오고 해서 한국에서 온 동생,조카와 썬데이 브런치를 먹으로 뉴욕시티로 향했죠. 날씨가 좋아서 도로에 차도 많고 사람도 많고 살짝 후회가 밀려왔어요. 이번에 딸아이가 고른 장소는 east village에 있는 Clinton street baking company 입니다. 동생도 더이상 tourist place가 아니라서 새롭다고 좋아라 하더군요. 하여튼 운전해서 east village까지 쭉 내려갔죠. 그리고 houston st에 있는 parking에 차를 세운후 브런치 장소로 이동했어요.

unknown-4

인사이드는 마치 대학 카페데리아 분위기처럼 심플하고 소박한 분위기 입니다.

o-3

리뷰에 보면 보통 30분 기다린다고 하더군요. 뭐 그정도야! 하면서 레스토랑에 오니 2시간 걸린다고 waiting list에 올리고 근처로 이동했습니다. 그래서 길을 걷다가 유명하다는 BOBA GUYS를 발견. 여기서 시간을 보내기로 결정 했습니다.

img_7388-0

screen-shot-2017-02-22-at-10-07-11-am-2

unknown-6

strawberry matcha soy w.boba

Iced Classic milk tee 가 제일 popular 하다고 합니다. 전 개인적으로 버블티의 밀키한 느낌과 이 고무볼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Hibiscus tea에 tapioca ball없이 먹었는데 좋았어요. 이곳에서 오래 기다린 후 점심시간이 약간 지난 후에야 브런치를 먹을 수 있었어요.

unknown-3

Pancakes with Warm Maple Butter w. banana walnut/$15
Unknown-8.jpeg

제가 먹은건

Huevos Rancheros
Sunny side up eggs with red beans, guacamole, jalapeno sour cream, salsa picante, pepper  Add  chorizo / $17.5
다른사람들은 먹고 남아서 싸가지고도 가더라구요. 저흰 4명이서 5개 오더했지만 깨끗이 다 먹었어요. 리뷰를 하자면 Pancake은 맛있었어요. 다른건 뭐 뉴저지에서도 먹을 수 있는 수준이었어요.
East village parking은 다른곳에 비하면 저렴해서 $30/3시간 이었어요. ($30이 max입니다)
돌아오는 길에서.
unknown-7

jersey mom

All right reserved.

Bryant Park

unknown-3

unknown-2

unknown-8

Barnjoo35라는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꽤 괜찮았어요. 한국음식을 서양식으로 서브해서 비한국인도 쉽게 이해하고 먹기쉽게 정리했다고나 할까? 점심이나 간단한 알콜을 먹기 좋은 장소였어요. 한인타운근처 35가에 있어요.

BARNJOO35 34 W 35th St, New York

unknown-4

unknown-5

전 FARMER’S MEAL중 불고기를 먹었어요. 가격은 $16로 다소 세다고 생각되었는데 음식이 정갈하고 개인트레이에 나와 쉐어하지 않아도 되니 깔끔했어요.

unknown-7

unknown-6

그리고 디저트로 Bryant Park앞에 있는 Eric Kayser에서 chocolate eclair먹었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디저트입니다.

paris-france-food-and-travel-diary-my-kiki-cake-walking-around-the-city-31-1

오늘은 너무 호강한것 아닌가? 생각됩니다.

jersey mom.

Copyright © 2016 jerseymom All rights reserved.

J.crew + Madewell 샘플세일

오늘에서야 jcrew, madewell 샘플세일에 다녀왔어요. 오늘부터 40%더 새일해서 가격이 아주 좋았습니다. 주말까지니까 이제라도 가시면 좋은 딜에 물건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아직도 줄을 이중으로 서서 들어가야 할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있구요.

unknown-4

jc10447-samplesale-customer-pdf-hol16_ori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