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안경구입하기

(제가 선택한 프레임입니다. Ritual이라고 $29입니다.) 언제부터인지 눈이 잘 안보여서 안경을 끼니 작은글씨가 안보이기 시작했어요. 그러더니 도저히 서류에 있는 작은글씨가 잘 안보여서 휴대전화로 검색하기 어려워져서 짜증나서 문명생활과 멀어지게되었습니다. 서브웨이에서도 눈감고 음악도 안듣고 어느날 문득 이러면 안되겠다싶어서 progressive lense를 알아보니 가격이 너무 비싸고 막상 로컬안경점에서 한다해도 만약 맞지않으면 어쩌나? 엄두가 나지않았는데 인터넷으로 폭풍검색한결과 저렴하고, Return가능하고, 코받침이 있는 […]

Read More

잉글우드에 있는 Sofia Restaurant

    오랜만에 남편과 레스토랑에 가기로 하고 이리저리 검색해 보았지만 뭐 딱히 갈만한 곳이 없더라구요. 한식, 중식, 일식을 제외한 괜찮은 음식과 분위기가 있는 식당을 고르고 골라서 잉글우드에 있는 소피아로 예약을 남편이 했다는 메세지를 받았죠. 뭐 평일에 예약씩이나 뉴저지에 있는 식당을 유난이다 뭐 그러며 도착했는데 예약안했으면 큰일날뻔 했어요. 식당은 생각보다 꽤 클라스가 있고 괜찮았어요. 테이블사이가 너무 […]

Read More

Brunch at east village / 브런치

이번 프레지던스 위크 일요일은 봄날씨의 따사로움이 있었어요. 그리고 대학간 딸도 집에오고 해서 한국에서 온 동생,조카와 썬데이 브런치를 먹으로 뉴욕시티로 향했죠. 날씨가 좋아서 도로에 차도 많고 사람도 많고 살짝 후회가 밀려왔어요. 이번에 딸아이가 고른 장소는 east village에 있는 Clinton street baking company 입니다. 동생도 더이상 tourist place가 아니라서 새롭다고 좋아라 하더군요. 하여튼 운전해서 east village까지 쭉 […]

Read More

Bryant Park

Barnjoo35라는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꽤 괜찮았어요. 한국음식을 서양식으로 서브해서 비한국인도 쉽게 이해하고 먹기쉽게 정리했다고나 할까? 점심이나 간단한 알콜을 먹기 좋은 장소였어요. 한인타운근처 35가에 있어요. BARNJOO35 34 W 35th St, New York 전 FARMER’S MEAL중 불고기를 먹었어요. 가격은 $16로 다소 세다고 생각되었는데 음식이 정갈하고 개인트레이에 나와 쉐어하지 않아도 되니 깔끔했어요. 그리고 디저트로 Bryant Park앞에 있는 Eric […]

Read More

J.crew + Madewell 샘플세일

오늘에서야 jcrew, madewell 샘플세일에 다녀왔어요. 오늘부터 40%더 새일해서 가격이 아주 좋았습니다. 주말까지니까 이제라도 가시면 좋은 딜에 물건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아직도 줄을 이중으로 서서 들어가야 할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있구요. 장소는 NOVEMBER28-DECEMBER4 260.FIFTH.AVENUE      

Read More

Thanksgiving 디너 준비하기

올해는 터키보다는 roasted beef를 준비하기로 결정했어요. Roast with Gravy 2 tablespoons olive oil 1 (3 pound) beef sirloin tip roast 1 onion, chopped 4 cloves garlic, minced 2 cups brewed coffee 1 1/2 cups water 2 cubes beef bouillon 6 basil leaves 1 tablespoon salt 1 teaspoon ground black pepper 1/2 cup all-purpose flour 1/2 […]

Read More

Vivienne Westwood Sample sale

wrote by https://realbrandsblog.wordpress.com/ Where: 20 W. 36th St. (bet. 5th & 6th Ave.), 6th Floor When: Thursday, October 20th through Sunday, October 23rd. 10am~6pm에 다녀왔어요. 비비안 라인은 항상 밝고 축제를 연상기키는 느낌입니다. 칼라, 톤은 정말 영국의 칼라를 현대적, 또는 몽화적으로 표현된 콜렉션이었습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