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에라 마야

9월 11일. 여름의 막바지에 겨우 시간을 내어 일주일간 리비에마 마야에 다녀왔어요. 이번에는 지난번 여행왔을때 드라이버에게 추천받은 Secret Maroma in Riviera Maya에 다녀왔어요. 아침 7시 비행기로 출발해서 오전 11시 정도에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2

비행기안에서 내려다본 캔쿤. 바다색이 너무 아름다워요.

3호텔로비에서. 서비스가 아주 훌륭했어요. Personal concierge가 있어서 항상 필요사항에 대응 해 주는 업그래드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4방안 내부입니다. 넓고 밖의 테라스는 ocean view big size terrace가 있었지만 별로 시간이 없어서 이용하지는 못했네요.

5

도착해서 CHECK IN 하고 Seaside grill 에서 Pool view. 이곳에는 매일 들렀는데 서버가 저희부부가 가면 매일먹는 드링크를 알아서 준비해 주는 세심함까지 보여줘서 좋았어요, 마지막날엔 자기 내일 안나온다고 미리 작별인사까지해서 저희에게 감동까지 주었어요. 물론 Gratitude는 충분히 표현했지만 손님을 대하는 진정성을 느낀장소 였어요.

6-1

Basic Taco는 오는 모든사람에게 주는 Taco set입니다. 아래는 Octopus Ceviche.

7

그리고 매일 먹은 Fish Ceviche, Soup du pauvre.

7-1

7-2

Soup du pauvre 는 정말 잊을수 없이 구수하고 맛있었어요. 전 매일 먹었는데, 맛은 맛있는 짬뽕맛입니다.

9

10

11-2

음식도 훌륭했지만 이 리조트는 가장 아름다운 바다로 유명합니다. 낮은 고운샌드가 끝도없이 펼쳐지는 잊지못할 비치입니다.  모든 사진 아래의 비치사진도 그냥 파라솔에 누워서 전화가로 막찍은 사진입니다. 이 리조트가 풀로 다 찼는데도 스페이스가 여유가 있고 조용한 분위기 입니다. 항상 모든사람을 우한 자리가 있어서 휴식하면서 리렉스할 수 있었습니다.

19

13

20저녁에 야외에서하는 바베큐도 재미있었어요.

22

23지금 당장이라도 다시 바다에 달려가 누워있고 싶은맘입니다.

Jersey mom

All right reserved.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