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는 말:

“넌 이 다음에 커서 뭐가 되고 싶은니?”

“박사요.”

초등학교 들어가기전에 많이 듣던 이 질문에 나의 대답은 항상 박사가 되고 싶다는 것이었다. 사실 난 박사란 직업이 무엇을 하는 사람인지도 몰랐다.  막연히 난 머리속으로하얀 가운을 입은 박사란 사람을 그리면서 자랐고, 어느 순간 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정말로 노력하는 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나의 아내가 이 블로그를 만들면서 공부 그만큼했으니, 교육에 대해서 글을 쓰라고 명령을 하니 인생 편히 살기위해, 이 컬럼을 통해 내가 그 동안 공부하며 느꼈던 경험과 자기만의 꿈을 키워가는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느낀 것을 나의 부족한 글로 하나하나씩 써 가려한다.  외국에 살면서 또는 아이때문에 외국에 살고 있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J.

Associate Prof. Department of Medicine

Albert Einstein College of Medicine

Advertisements

Posted by

New York, New Jersey 내가 그리고 우리들이 살아가는 Education/Health/Fashion/이야기를 공유하려고 합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